거래 내용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건 이렇게 처리됩니다

우선 박 씨는 본인이 상속인에 해당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상속순위는 고인의 직계비속, 직계존속, 형제자매, 사촌이내의 거래 내용 방계혈족 순위로 상속인이 된다. 고인의 배우자는 직계비속, 직계존속이 있는 경우에는 동순위로 공동상속이 되나 이러한 직계존·비속이 없는 경우에는 단독상속인이 된다.

[단독] 금호아시아나, 직원들에게 “3년간 금융거래 내역 제출하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주요 계열사 팀장급 이상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3년 동안의 개인 금융거래 내역을 제출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확인됐다. 지시를 받은 임직원들이 인사상 불이익 때문에 어쩔 수 거래 내용 없이 개인 금융거래 내역을 제출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몰렸다는 내부 증언까지 나오면서, 개인정보 침해 사례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9일 가 입수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임직원 금융거래 내역 확인 요청’이라는 제목의 그룹 내부 문건을 보면, ‘당사 주요 부서의 임원, 팀장 및 현장소장을 대상으로 금융거래 내역을 아래와 같이 확인하고자 하니 회신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돼 있다.

문건은 금융거래 내역 제출에 대해 △올바른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그룹윤리경영 이념 및 실천 의지 표방 △선물·금품 안 받기 캠페인 결과 확인 및 협력사 밀착형 비리 예방 △협력사와의 상생경영을 통해 지탄받지 않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이미지 구현 등이 배경이라고 밝히고 있다.

대상 금융기관에는 국민, 신한, 우리, 하나, 외환, 한국SC, 한국씨티, 농협, 기업, 산업 등 전국 단위 은행 10곳과 광주, 부산, 전북, 대구, 제주, 경남은행 등 지역은행 6곳을 포함한 주요 거래 내용 은행들이 대부분 포함돼 있다. 문건은 금호아시아나그룹 윤리감사실 명의로 송부됐다. 윤리감사실은 이들 은행 계좌 거래 내역을 조회한 출력물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조회 범위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3개년이다. 특히 16개 은행 중에서 거래를 하지 않는 금융기관의 경우 “거래내역 거래 내용 없음 확인서 은행양식”을 별도로 제출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취재 결과, 이 지시는 지난해 12월 초 사내 메일을 통해 대상 임직원들에게 전달됐다가 거센 반발을 받고 한 차례 보류됐다. 하지만 그룹 쪽은 이달 중 다시 같은 내용의 지침을 내렸다. 두 번째 지침 제출 마감은 이달 30일까지다. 제출 대상이 된 한 직원은 와의 통화에서 “직원들의 반발이 거센데도 인사상 불이익 때문에 할 수 없이 해야 할 상황”이라며 “이는 명백한 개인정보 보호 위반이며 개인 인권침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금호아사아나그룹의 노무 관리나 경영 마인드가 1970년대 수준이라 (박삼구) 회장님이 원하면 뭐든 해야 한다는 군대 문화가 있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쪽은 이에 대해 “설을 앞두고 선물 안 받기 운동 캠페인 차원에서 (개인 금융거래 내역 제출을 지시)했다. 이런 캠페인이 종종 있어 왔고, 윤리경영 점검 차원에서 실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룹 홍보실 관계자는 “그룹 차원이 아니라 납품, 구매계약 관련 팀과 관련 임원들을 대상으로 계좌정보를 내라고 했다. 일괄 3년치가 아닌 해당 보직 기간에 맞춰 제출하도록 했다”며 “제출에 앞서 재정부가 본인 동의를 다 구했다고 하고, 개인정보침해 문제도 법적 검토를 한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현행 개인정보 보호법 15조 1항을 보면, 정보주체의 동의를 받은 경우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개인정보는 개인 통장의 금융거래 내역인데다, 회사의 일괄 지시를 따르지 않을 경우 불이익이 명백해질 수 있기 때문에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동의해줄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개인정보 침해가 명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장여경 진보네트워크센터 정책활동가는 “윤리경영 점검차 직원들의 금융 정보 내역을 요청한다고 해도 특별한 해사 혐의도 없는 직원들을 범죄자로 간주하고 금융 정보를 요청을 한 것은 인권침해 소지가 크다”며 “당사자 동의가 있더라도 노사관계 속에서 개인이 회사에 비해서 약한 지위라 정당한 동의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장 거래 내용 활동가는 이어 “수사기관이 범죄 수사라는 공익적인 행위를 할 때도 개인의 금융정보 내역을 제공받으려면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거래 내용 고 설명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이광철 변호사도 “개인의 금융정보는 개인정보보호법상 보호받아야 하는 정보이기 때문에 직장이라도 수집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며 “회사에서 개인정보를 요청했을 때 거부하면 현실적으로 직원들에게 불이익이 있을 텐데 자의에 의해서 낸 것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직원들의 동의를 거쳤다고 하는데 법률상 강제가 아니라 동의를 구했다고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불이익이 예상돼 사실상 강요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에는 금호고속, 금호터미널, 금호타이어, 금호건설,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IDT, 금호리조트, 에어부산, 아시아나 에어포트, 아시아나 애바카스, 아시아나개발, 금호아시아나 문화재단, 금호아시아나 인재개발원, 죽호학원 등이 있다.

거래 내용

범주: 내용증명 최종수정일: 2020-10-29

내용증명이 필요한 경우의 하나로서 할부거래·통신판매·방문판매에 관한 청약을 철회할 때의 경우에 관하여 알아봅니다.

할부거래로 상품이나 용역(이하 "상품 등")을 구매한 경우 원칙적으로 계약서를 받은 날부터 7일 이내(다만, 그 계약서를 받은 날보다 상품 등의 공급이 늦게 이루어진 경우에는 상품 등을 공급받은 날부터 7일 이내)에 청약을 철회할 수 있습니다(「할부거래에 관한 법률」 제8조 제1항 참조. 청약의 철회가 제한되는 경우는 「할부거래에 관한 법률」 제8조 제2항 참조).

그런데 소비자가 위와 같이 청약을 철회할 때는 할부거래업자(상품 등을 공급한 자)에게 위 기간 이내에 청약을 철회하는 의사표시가 적힌 서면을 발송하여야 하고, 청약의 철회는 서면을 발송한 날에 그 효력이 발생합니다( 「할부거래에 관한 거래 내용 법률」 제8조 제3항 및 제4항 참조).

한편, 신용카드를 사용하여 상품 등을 할부구매한 것이라면 위 7일 이내신용카드회사에 청약을 철회하는 의사표시가 적힌 서면을 발송하여야 합니다(「할부거래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항 참조).

소비자가 신용카드사에 위 청약 거래 내용 철회 서면을 발송하지 아니한 경우 신용카드사가 소비자에게 할부금지급청구를 하더라도 거절할 수 없습니다(「할부거래에 관한 법률」 제9조 제2항 참조). 왜냐하면 소비자는 신용카드사에게 상품 등의 대금을 할부로 지급하고, 대금 완납 전에 할부거래업자(가맹점)로부터 상품 등을 공급 받는 것인데(이러한 할부계약을 "간접할부계약"이라 합니다. 「할부거래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호 나목 나목 참조), 소비자가 신용카드사에 위 청약 철회 서면을 발송하지 않으면 신용카드사는 할부거래업자(가맹점)에게 할부금을 계속 지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요컨대, 신용카드로 상품 등을 할부거래로 구매한 소비자가 청약철회를 할 때는, ① 할부거래업자(상품 등을 공급한 자, 가맹점을 거래 내용 말함)에게 내용증명 우편으로 청약을 철회하는 의사표시를 하고, ② 위 내용증명 문서(우체국에서 돌려받은 내용증명 문서)를 복사한 사본을 첨부하여 내용증명 우편으로 청약을 철회하는 의사표시가 적힌 서면을 신용카드회사에게도 발송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편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은 통신판매("통신판매"란 인터넷, 카탈로그, TV, 우편 등 비대면의 방법으로 상품 등의 판매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의 청약을 받아 재화 등을 판매하는 행위를 말합니다. 인터넷쇼핑, TV홈쇼핑, 인터넷학원, 인터넷게임 등을 그 예로 들 수 있습니다)에 의해 상품 등을 구매한 경우 소비자의 청약 철회권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즉 할부거래와 마찬가지로 통신판매업자와 상품 등의 구매계약을 체결한 경우 계약서면의 교부일부터(재화 등의 공급이 그보다 늦게 이루어진 경우에는 거래 내용 공급이 개시된 날부터) 원칙적으로 7일 이내에 청약철회를 할 수 있지만(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제17조 제1항 참조), 반드시 서면으로 청약의 철회를 하여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소비자가 청약철회를 서면으로 하는 경우에는 그 의사표시가 기재된 서면을 발송한 날에 그 효력이 발생합니다(「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 제17조 제4항 참조).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이하 "방문판매법") 또한 방문판매 또는 전화권유판매(이하 "방문판매등")의 방법으로 상품 등을 구매한 경우 소비자의 청약 철회권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방문판매등의 방법으로 상품 등의 구매계약을 체결한 소비자는 원칙적으로 계약서를 받은 날부터 14일 이내에 청약철회를 할 수 있지만( 「방문판매법」 제8조 제1항 참조), 반드시 서면으로 청약의 철회를 하여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청약철회를 서면으로 하는 경우에는 청약철회의 의사를 표시한 서면을 거래 내용 발송한 날에 그 효력이 발생합니다(「방문판매법」 제8조 제4항 참조).

통신판매방문판매등의 방법으로 상품 등을 구매한 소비자가 청약철회를 함에 있어서도 청약철회의 효력 발생시기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 내용증명 우편에 의해 청약철회를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스마트법률서비스에서는 변호사들이 직접 기획·제작한 서비스로서, 100% 비대면 방식으로 스스로 내용증명 문서를 쉽고 빠르게 작성할 수 있는 내용증명 문서 간편작성 거래 내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내용증명 문서 간편작성 전체메뉴로 가기).

거래 내역을 - 영어 뜻 - 영어 번역

the Swedish Tax Authority will be able to fully track everybody's past present and future financial transactions.

Kibet will keep the user's personal data and all the details of financial transactions for a minimum period of ten years after the closure of the Kibet account.

Run88bet will keep the user's personal data and all the details of financial transactions for a minimum period of ten 거래 내용 years after the closure of the Run88bet account.

Tax Authorities have demanded the full customer transaction history which will allow them to track every financial move

또한보십시오

거래 내역을 다른 언어

단어 번역에 의한 워드

알파벳 순서로 구

한국어 - 영어

영어 - 한국어

and required to achieve the purposes illustrated in the cookie policy. If you want to know more or withdraw your consent to all or some of the cookies, please refer to the cookie policy .
By closing this banner, scrolling this page, clicking a link or continuing to browse otherwise, you agree to the use of cookies.

Opt-Out of the sale of personal information
We won't sell your personal information to inform the ads you see. You may still see interest-based ads if your information is sold by other companies or was sold previously. Opt-Out Dismiss

박 모 씨는 지난 주 부친상을 당했다. 박 씨를 포함한 유가족들은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지키며 장례식 준비를 하는 등 경황이 없어 고인의 금융거래내역을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 박 씨는 고인의 은행, 증권, 보험, 카드 등 금융거래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문의했다.

그건 이렇게 처리됩니다

우선 박 씨는 본인이 상속인에 해당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상속순위는 고인의 직계비속, 직계존속, 형제자매, 사촌이내의 방계혈족 순위로 상속인이 된다. 고인의 배우자는 직계비속, 직계존속이 있는 경우에는 동순위로 공동상속이 되나 이러한 직계존·비속이 없는 경우에는 단독상속인이 된다.

최선 순위의 상속인 중 1명이 상속인 조회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서류로는 상속인 거래 내용 신분증, 가족관계 증명서, 사망자의 사망일시가 기재된 기본증명서, 사망진단서 등이 필요하며 대리인이 신청할 경우에는 상속인의 위임장(상속인의 인감도장 날인 포함), 인감증명서 및 대리인의 신분증이 필요하다.

상기 서류들을 준비한 후 금융감독원(지원 포함), 국민은행 영업점, 삼성생명 고객프라자, 농협중앙회 및 단위조합, 동양종합금융증권 영업점, 우리은행 영업점 등에서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조회 소요시간은 신청일로부터 6~20일이 걸리며 신청서 접수일을 기준으로 금융회사에 피상속인 명의의 예금, 대출, 보증, 증권, 보험계약, 신용카드 채무 등의 유무를 조회할 수 있다.

박 씨처럼 동 조회서비스 제도를 이용하면 고인의 금융재산 및 채무를 확인하기 위해 여러 금융회사를 일일이 방문하는 시간적, 경제적 어려움을 크게 줄일 수 있으므로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를 주위 이웃들에게 알려 이용하도록 하자.

국민은행 거래내역 1년치 뽑는 방법

국민은행 거래내역을 확인할 일이 생겼는데 올해 초부터 확인이 필요한 것이라서 거래내역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은행마다 거래 내역을 엑셀 파일에 저장해서 메일로 전송해 주는 기능을 대부분 제공합니다. PC에서 요청하면 공인인증서 거래 내용 같은 확인 작업이 복작할 것 같아서 핸드폰의 국민은행 앱을 이용하려고 했습니다.

▲ 그러나 섭섭하게도 거래내역을 이메일로 거래 내용 신청할 수 있지만, 최대 50건까지만 제공됩니다. 이메일로 수신하게 하는데 겨우 50건이라니 전혀 도움이 안 되네요. 50건 이상 거래 내역을 보려면 PC에서 요청해야 합니다.

PC에서 국민은행 거래 내역 요청 방법

이게 PC에서 국민은행 사이트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데요, 문제는 로그인입니다. 또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하니 마니 생각하니 벌써부터 귀찮아지는데요, 그러나 요즘 많이 편해졌군요. 핸드폰으로 간단히 확인하면 쉽게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 KB국민은행 사이트를 방문한 후 로그인에서 "KB모바일인증서"를 선택하면 핸드폰의 국민은행 앱을 통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보안 프로그램? 공인인증서? 필요 없습니다.

▲ 다만, 핸드폰 앱에서 푸시 알림을 받아야 하므로 국민은행 앱의 알림 설정에서 알림(Push) 동의를 체크해야 합니다.

  1. KB모바일인증서를 실행하면 화면에 숫자가 나오고
  2. 핸드폰의 국민은행 앱에 푸시 알림으로 알려 주는 번호와 일치하는지 확인한 후
  3. 국민은행 앱의 암호를 확인하면
  4. PC의 국민은행 웹사이트에 로그인이 됩니다.

공인인증서가 필요 없고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도 없어서 매우 편하네요.

▲ PC에서 국민은행 사이트에서 조회>>국민은행 계좌조회를 클릭합니다.

▲ 조회하려는 계좌에서 "조회" 버튼을 클릭합니다.

▲ 기간을 선택하고 조회 버튼을 클릭합니다.

▲ 기간 내 자료를 확인할 수 있고 화면 맨 아래로 이동하면 엑셀 파일로 저장할 수 있는 버튼이 있습니다. 엑셀 파일로 저장해서 더욱 쉽게 자료를 확인할 수 있고 필요한 곳에 전송할 수도 있습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