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유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크비전은 글로벌시장 영향력 강화를 위해 단일 SaaS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진=마크비전]

투자 유치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8.01 12:14
  • 댓글 0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박완수 경남지사의 제1호 공약인 경남투자청 설립은 현재의 재단법인 경남경제진흥원을 경남투자유치공사로 대체 전환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1일 "투자유치단의 조직개편 TF에서 내년 상반기 중 경남경제진흥원의 명칭과 기능 및 역할을 경남투자유치공사로 투자 유치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는 박완수 지사가 약속한 '경남투자청' 설립은 지방자치단체가 '청'을 설립할 수 없도록 돼 있는 정부조직법 등에 따라 투자청을 별도로 설립하지 않고 그 기능과 역할을 대신할 투자유치공사에 맡기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경남투자유치공사로의 명칭 및 기능 전환이 검토 중인 경남경제진흥원 ⓒ뉴스프리존DB

이와 별도로 경남도는 투자유치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도지사 직속의 경남투자유치자문위원회를 오는 25일 출범시킬 예정이다.

대기업 전·현직 CEO 출신 등 17명으로 구성되는 경남투자유치자문위원에는 이재술 전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회장을 비롯해 SK, 롯데, GS건설, LG전자, CJ, 두산중공업, BNK, IBK 등 대기업의 전현직 CEO와 임원 출신, 금융가 등이 참여한다.

경남도는 민선8기 최우선 투자 유치 과제 중 하나인 ‘투자유치 활성화를 통한 역동하는 지역경제 실현’을 위한 첫 걸음으로 투자 유치 「경상남도 투자유치자문위원회」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투자유치자문위원회는 오는 25일 서울에서 위촉장 수여식과 동시에 출범, 경남 산업의 투자환경 설명과 대규모 기업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전략 토론회 등을 진행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자문위원회는 투자유치 전략수립과 실현을 위한 자문, 잠재적 투자기업의 프로젝트 검토, 대기업·외투기업의 투자정보 파악, 수도권의 투자기업 발굴 및 투자유치에 대한 홍보 등 경남 투자유치를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해나가게 된다.

한편 박완수 경남지사는 “경제 회복과 일자리 창출의 핵심 열쇠가 기업과 투자 유치 투자의 유치”라며 “투자유치를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기업하기 좋은 경남, 투자하기 좋은 경남을 만들 것”이라고 일관되게 강조해왔다.

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더구루=홍성일 기자] NFT(대체불가토큰) 소셜파이 플랫폼 유네메타가 신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유네메타는 프리미엄 NFT 개발 등으로 시장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 입니다.

  • 기사 전체 투자 유치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 1 "흑연 부족 임박,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 마비될 수 있다" 경고
  • 2 스위스, 의료용 대마초 합법화…수출도 허용
  • 3 [단독] 삼성중공업, '1.5조 규모' LNG선 6척 수주…연간목표 달성 '청신호'
  • 4 룽투코리아, 블레스 이터널 사전예약 100만명 돌파
  • 5 [단독] 삼성전자, 인도 2위 통신사에 5G 장비 공급
  • 6 뉴스케일파워, 美 원전 테스트 업체 맞손…SMR 장비 시험
  • 7 투자 유치 [단독] 뉴스케일파워 '소형원전', 美NRC 최종관문 '통과'…두산·삼성·GS 원전사업 '탄력'
  • 8 [단독] 에스알, 고속열차 EMU-320 112량 도입 추진…현대로템 '4700억' 일감 확보
  • 9 현대차, 투자 유치 7월 인도 고속 주행…기아 초고속 질주 46.7%↑
  • 10 [단독] MS오피스 러시아 철수에…대안으로 주목받는 한컴 오피스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mail protect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투자 유치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mail protected]

투자 유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스타트업 네이처모빌리티가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네이처모빌리티는 2020년 4억원 규모의 Pre-A 투자와 지난해 4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해 누적 144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시리즈B 투자에는 △IBK 캐피탈 △메디치인베스트먼트 △센트럴투자파트너스 △다날투자파트너스 △패스파인더에이치 등의 투자기관이 참여했다.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성장 발판을 확보한 네이처모빌리티는 해당 자금을 기존 통합 모빌리티 사업 고도화와 해외 투자 유치 사업 확장, 그리고 중장기 경영 전략 실행에 활용할 계획이다.

제주에 본사를 둔 네이처모빌리티는 2018년 제주지역 중소렌터카 업체들이 겪는 불편을 기술적으로 해결할 플랫폼 ‘찜카’를 출시하며 사업을 시작했다.

찜카는 인공지능 기반 모빌리티 시스템으로, 실시간 가격 비교뿐만 아니라 렌터카 자원 관리까지 지원하는 종합 렌터카 플랫폼이다. 찜카는 최근 서비스 범위를 넓혀 항공권과 투어택시,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대중교통 연계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러한 성장 전략과 사업모델을 바탕으로 네이처모빌리티는 창업 4년만인 지난해 매출액 234억원을 달성했다. 이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중소벤처기업부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 △문화체육관광부 ‘관광벤처사업 성장관광벤처부문 기업’ △중기부 ‘지역 스타기업 육성사업’ 등에 연이어 선정되며 모빌리티 시장에서 주목받는 기업으로 급부상했다.

네이처모빌리티 이주상 대표는 “앞으로도 이동 경험 최적화를 위한 기술력과 통합 역량에 집중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자율주행차, UAM 등 가시권에 들어온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맞이할 지속가능경영 체제로 사업을 다각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자 유치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AI기반 위조상품 모니터링 플랫폼 기업 마크비전(대표 이인섭)이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와이콤비네이터에 이어 글로벌 벤처투자사 DST글로벌·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로부터 260억원 규모 투자금을 유치했다.

마크비전은 글로벌시장 영향력 강화를 위해 단일 SaaS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진=마크비전]

마크비전은 신규 확보한 자금을 토대로 인재영입 및 조직 개편을 통한 운영 고도화, 거점 사무실 확장 등 글로벌시장 영향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제품 차원에서도 기업 IP를 한 곳에서 생성, 관리, 보호 및 수익화할 수 있는 단일 SaaS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IP운영과정을 원스톱 지원하는 ‘종합 IP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마크비전은 과거 수작업으로 이루어진 IP 보호 업무를 자동화한다. 현재 위조상품을 투자 유치 투자 유치 자동 탐지 및 제거해주는 ‘마크커머스’, 불법 콘텐츠 식별 후 차단하는 ‘마크콘텐츠’를 운영 중이다. 해당 플랫폼은 LVMH그룹 내 3개 브랜드 포함 랄프로렌코리아, 젠틀몬스터 등 100여개 글로벌 기업이 중도이탈 없이 이용하고 있다.

마크비전 이인섭 대표는 “소비자가 정교한 가품 제조 수법에 속아 위조상품과 불법저작물을 소비하는 상황이 빈번히 벌어진다”면서, “이번 투자 유치로 전세계 모든 기업을 위한 ‘IP운영지원 통합 SaaS 제품’을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투자를 유치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김제욱 부사장도 “마크비전은 글로벌 위조 시장 문제를 본질적으로 해결하는 뛰어난 SaaS 제품을 개발했고, 각 영역 높은 전문성을 갖춘 팀 구성원들이 모였다”면서, “업계를 선도하는 IP보호·관리 기업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투자 유치

- 대기업 전·현직 CEO 출신 등 17명 이내 기업의 전문가 중심으로 위촉
- 오는 25일 서울에서 첫 투자자문위원회 개최로 본격적인 활동 시작
- 경제정책 전반 자문과 투자유치를 위한 중추적인 역할 수행

[경남 세계타임즈=최성룡 기자] 경상남도는 민선8기 최우선 과제 중 하나인 ‘투자유치 활성화를 통한 역동하는 지역경제 실현’을 위한 첫 걸음으로 「경상남도 투자유치자문위원회」 구성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며, 8월 25일경 위촉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경제를 회복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에 핵심 열쇠가 기업과 투자의 유치”라며 “투자유치를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기업하기 좋은 경남, 투자하기 좋은 경남을 만들 것”을 일관되게 강조해왔다.

투자유치자문위원회(이하 자문위원회)는 도지사 직속 위원회로 기업·투자 관련 기관 전문가 등 17명 이내의 역량있는 위원으로 구성되며 임기는 2년이다. 이재술 전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회장을 비롯해 SK, 롯데, GS건설, LG전자, 투자 유치 CJ, 두산중공업, BNK, IBK 등 대기업의 전현직 CEO와 임원 출신, 금융가 등이 참여한다.

자문위원회의 첫 회의는 오는 25일 서울에서 개최되며, 경남 산업의 투자환경 설명과 대규모 기업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전략 토론회 등을 진행해 본격적인 활동을 투자 유치 시작한다. 회의는 매분기 정례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자문위원회는 투자유치 전략수립과 실현을 위한 자문, 잠재적 투자기업의 프로젝트 검토, 대기업·외투기업의 투자정보 파악, 수도권의 투자기업 발굴 및 투자유치에 대한 홍보 등 경남 투자유치를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해나가게 된다.

박완수 도지사는 “경남의 발전을 위해 투자유치자문위원회에 참여키로 해주신 굴지의 기업, 기관의 전현직 임원분들께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위원분들의 경험, 아이디어와 네트워크를 토대로 기업의 투자정보를 발 빠르게 파악하고 경남에 실질적인 투자유치로 연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투자유치전담기구 설치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이번 조직개편에서 투자 유치 투자유치단을 경제부지사 직속으로 배치했고, 기존의 경남경제진흥원을 투자유치공사로 기능을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