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는 MP FX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인이 적은 일본에서 치과의사와 약사의 수입

물론 일본에서도 성공한 치과의사의 월수입은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미용적인 관점에서 치과를 이용하는 인구가 한국보다 적은데다가 치과의사가 과잉진료를 지양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치료가 보험이 적용되는 범위안에서 일본에서는 MP FX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최근에는 과잉공급된 치과의사의 숫자까지 더해져 일본에서 치과의사로 살아남기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아래의 글은 네이버의 지식인 웹사이트와 유사한 일본의 지식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 치과의사나 약사 또는 관련 전문가가 작성한 글은 아니므로 가볍게 읽으며 일본에서는 이러한 관점으로 보고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정도로 받아들여주시기 바랍니다.

일본인이 적은 질문과 답변

약사와 치과의사, 미래에 어느쪽이 돈을 더 벌까요?

양쪽 모두 과잉공급상태이며 양쪽 모두 국가시험에 붙은 후 약사는 제약회사나 약국에, 치과의사는 본인이 개업을 하거나 병원에 근무하게 됩니다.

요즘은 치과가 편의점보다 많다고들 합니다.

돈을 잘 버는 사람은 (치과가 아닌) 의사와 비슷한 연수입을 가져가지만 그렇지 않은 치과의사는 샐러리맨 정도, 또는 그 이하입니다.

다시 말해, 치과의사는 연수입이 천지차이란 것이죠.

약사 또한 회사에 들어가면 결국 회사원과 마찬가지입니다.

연수입은 (치과가 아닌) 의사 보다 못해서 잘 버는 치과의사 보다는 적지만 돈 못 버는 치과의사보다는 낫습니다. 안정적이기도 하구요.

이렇게 까놓고 의사와 약사를 비교해봤는데 장래에는 어느 쪽이 더 돈이 될런지요?

덧붙여 어느쪽이 더 장래성이 있다고 생각하나요?

저는 치과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치과의사는 아니지만 많은 치과의사와 함꼐 일해봤습니다. 또한 가족중에 약사가 있습니다.

졸업직후의 치과의사는 약사보다도 시급이 적은 경우가 많습니다.

베테랑 치과의사라도 개업하여 성공한 의사와 환자가 없어 폐업한 의사가 있습니다.

치과개업은 초기비용이 들어 그 이후가 힘듭니다. (월급치과의사로 취업을 원하는 경우) 치과는 개인이 경영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다음 취직처를 찾는 것이 어렵습니다. 아르바이트라면 있을지도 모르곘으나. 질문한 분도 들어서 아시겠지만 치과의사의 연수입은 사람마다 그 차이가 큽니다.

약사는 병원, 약국, 회사, 점포 중 선택할 수 일본에서는 MP FX 있습니다. 저의 가족도 체인점, 병원, 한방을 옮겨다녔지만 금방 직장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FX・CFD・証券取引・外国為替のことならマネーパートナーズ -外為を誠実に-

重要指標をご案内!マネパナビゲーター 重要指標をご案内!マネパナビゲーター

FX取引(外国為替証拠金取引)、商品CFD取引、証券取引、および暗号資産CFD取引(暗号資産関連店頭デリバティブ取引)に関するご注意

【証券】
国内上場有価証券の売買等に当たっては、最大で約定代金の2.75%の手数料(消費税込み)、最低手数料は取引形態等により異なり最大で2,750円(消費税込み)をいただきます。有価証券のお預りが無く、一定期間証券口座のご利用が無い場合等は、別紙 ①「手数料等のご案内」に記載の 証券口座維持管理手数料1,100円(消費税込み)をいただきます。国内上場有価証券等は、株式相場、金利水準、為替相場、不動産相場、商品相場等の価格の変動等および有価証券の発行者等の信用状況(財務・経営状況を含む)の悪化等それらに関する外部評価の変化等を直接の原因として損失が生ずるおそれ(元本欠損リスク)があります。

〈商号〉株式会社マネーパートナーズ(金融商品取引業者・商品先物取引業者)
〈金融商品取引業の登録番号〉関東財務局長(金商)第2028号
〈加入協会〉日本証券業協会 一般社団法人金融先物取引業協会 日本商品先物取引協会 一般社団法人日本暗号資産取引業協会

FXとは?(店頭外国為替証拠金取引)

FXとは「Foreign Exchange」の略で、日本語では「外国為替証拠金取引」と言います。ドル、ユーロ、ポンドなど外国の通貨を売買してその差額を利益として狙う取引です。たとえば米国に旅行する時に日本円を米ドルに換金しますが、出国前と帰国後で為替レートが上がっていたら、その差額は利益となります。このような為替取引の差額(差益)を狙うのが、FX取引です。株の現物取引などの金融商品にはないFX取引の魅力の1つが、レバレッジを利用して取引が可能という点です。FX取引では、少ない資金(証拠金)で最大約25倍の取引ができます。
マネーパートナーズのFXは100通貨単位から取引可能なので、少ない予算でも運用を始められます。差益を狙う以外にスワップポイントを狙う長期取引スタイルや、スマートフォンアプリを使用して外出中でも取引できるなど、ひとりひとりに合ったかたちでの資産運用を行えるのが、FX取引の魅力です。

Sony Reveals the FX3, an A7S III in a Compact Cinema-Focused Body

Sony has announced the FX3, the latest member of the Cinema Line of cameras that is also the smallest and most compact of the group. Many of its features are borrowed from A7S III with the main differences lying in the body design and benefits to additional shooting time thanks to an internal fan.

The FX3 is powered by a 10.2 megapixel, backside-illuminated full-frame sensor that promises low noise and high sensitivity up to 409,600 ISO and 15+ stops of dynamic range in SLog-3. It 일본에서는 MP FX includes the S-Cinetone color matrix found on the Venice, FX6, and FX9 to allow it to better match with footage captured on those cameras. It also has eleven selectable picture profiles including S-Gamut3 and S-Gamut3 Cinema.

The new cinema camera can capture footage at up to 600Mbps in All-I, can shoot in either XAVC S/H.264 or MPEG-H HEVC/H.265, and can capture 4K up to 120 frames per second (with a 10% image crop from Full Frame) and up to 240 frames per second in Full HD 1080p. Video can be captured in 10-bit depth and 4:2:2 color sampling in all formats and it can also shoot 16-bit RAW video via HDMI out. Finally, it will allow for Proxy Recording in 10-bit and 8-bit XAVC HS in both 1080p and 720p.

The FX3 has a 627-point focal-plane phase-detection autofocus system, the same as the one found on the FX6. It features Eye-AF (in video modes, Eye-AF only supports human eyes) and Real-Time Tracking AF which are available in all video modes. Touch tracking is incorporated into the rear LCD and there are extensive autofocus control parameters that can be customized to change how quickly the camera will rack focus between subjects.

The body features 5-axis on-sensor image stabilization (a first for the Cinema Line) and for an additional 10% crop, Sony says that a digital stabilizer can work in tandem with the on-sensor stabilizer to dramatically improve it. This feature, called Active Mode, is not available in the 120 frames per second and higher framerate shooting modes.

If those specifications look familiar, it’s because they are pretty much the same as what the A7S III offers. When asked about the features of the FX3 versus the A7S III, a Sony representative agreed that it looks very similar from a certain point of view.

“From the standpoint of the 일본에서는 MP FX technology, perhaps,” a Sony representative said. “From the standpoint of the usability, we think they are very different.”

Sony maintains that with the FX3 and the A7S III it has created a different benefit proposition for those who don’t really need the still capture capability of the A7S III but want the video-centric features in a body designed to work in camera rigs. That isn’t to say it can’t take photos: it can. It has a mechanical focal plane shutter just like the Alpha series, but Sony also says that its electronic shutter should be quite capable as well thanks to the fast readout speed of the sensor.

As is immediately noticeable (and likely not a surprise given the numerous leaks that emerged over the last two weeks), the design appears to blend features of the Cinema Line with the Alpha line. Sony says that the camera is made for solo-shooting comfort and should offer an “extraordinarily different” hand-holding experience.

The FX3 is the most compact Cinema Line camera from Sony. The top of the camera is completely flat, as Sony removed the viewfinder and top dials and it weighs 640 grams (~22.6 ounces) without a card and battery, 715 grams (~25.2 ounces) with a card and battery. Unfortunately, unlike its Cinema Line brethren, it does not have the space for SDI connectors and it also was too small to allow for the built-in neutral density filters as well. These were tradeoffs Sony decided to make to keep the camera small.

The result is a camera that is more compact than an A7S III. It is the same width, but shorter. The depth of the camera is slightly less if you count the viewfinder eyecup of the A1 or A7S III.

The FX3 has what Sony called “optimally positioned controls.” On the top are frequently used buttons located on the top face to enable thumb operation, and along with other controls such as the menu button and focus magnifier which enable convenient right-handed operation. Instead of an on/off switch, Sony replaced that toggle with a zoom rocker for powered zoom lenses. The front has a customizable record button, and the back of the camera features the familiar (it is the same as on the A7S III) 1.44 million-dot til-swivel touch LCD that gives the shooter access to autofocus control and autofocus selection. Touch tracking was implemented into the LCD to allow for it to become a genuine control area. To the right of the screen, the back of the camera has ISO and shutter control, and these along with the other buttons can be customized by the user.

Sony wanted the FX3 to be a camera that did not need a third-party camera cage and added multiple attachment points to reduce the system’s size and weight. It sports five 1/4-20 inch UNC thread holes on the body that enable direct mounting of peripherals and three 1/4-20 inc UNC thread holes on the supplied handle. The threads are not just drilled into the magnesium allow cabinet, but supported by a stainless steel substructure inside the body that Sony says makes it extremely strong and supportive.

As mentioned, the XLR handle is 일본에서는 MP FX included with this camera which is further evidence of its Cinema Line emphasis. It includes XLR/TRS combination connectors, a digital audio interface for four-channel 24-bit recording, and a 3.5mm headphone jack (in addition to the one on the FX3 body). This handle does not include a microphone though, but the FX3 has a built-in stereo microphone on the body.

Speaking of the FX3 body ports, it includes two USB-terminals (Type-C and micro), a headphone jack, and an HDMI Type-A port (full size). Two USB ports were included for the situations where the USB-C port can power the camera endlessly (more on that in s moment) while the microUSB port can be used for control or file transfer. Just like the A7S III, the FX3 has dual CFexpress Type A and SD memory card slots. Sony says that essentially the same requirements for memory card writing from the FX3 are shared with the A7S III.

The slight buldge behind the rear LCD is where Sony has hidden the FX3’s active cooling system and built-in fan. The fan can be set to multiple operating modes (Auto/Minimum/Off) and works together with the heat dissipation structure of the camera to keep the device cool. It takes in air from the bottom, moves it across the heat sink, and blows it out the side of the unit. The fan is nearly silent and in cases where it is quiet enough to be heard, it can, as mentioned, be turned off.

One of the main benefits of the aforementioned active cooling system is the expanded recording time: the FX3 supports “endless” 4K recording at 60 frames per second when paired with external power. Sony did actually find the limits of the recording to be about 13 hours of continuous shooting, but for all intents and purposes that is as “endless” as video shooters need.

Despite the inclusion of a fan, the FX3 is dust and moisture-proof (though Sony states that is it not guaranteed to be 100% dust and moisture-proof, and the XLR handle does not feature any kind of dust or moisture resistance) thanks to sealing provided at all body seams, the battery compartment, media slots, and other areas. The FX3 also features a dust removal system via a filter on the front of the sensor that automatically activates to remove dust and particles.

The camera supports the same battery as the A7S III, but as mentioned it can be powered externally 일본에서는 MP FX via USB-C. It also differentiates itself from the A7S III (aside from body design) with the inclusion of S-Cinetone (despite rumors this is coming to the A7S III as well) and three tally lights (one on the front, one around the record button, and one on the back, all of which can be toggled on or off). Unfortunately, the FX3 does not support user-installable LUTs and doesn’t have SDI ports or built-in NDs, which differentiates it from the FX6. In a somewhat odd choice, Sony does not allow the shutter speed to be adjusted as shutter angle, which may annoy some filmmakers. It also does not support waveform or vectorscopes. However, the battery life should be better than the A7S III because it does not have to run the power-hungry EVF.

All these things taken into consideration, it’s no wonder that in Sony’s mind, these differences perfectly place it between the Cinema Line and the Alpha Line. It does have sacrifices that come from both sides of the aisle, but the end result is a very capable, extremely compact, full-frame, video-focused camera.

It is slightly more expensive than the A7S III, but bear in mind that it does come with the included handle which may explain the slight price difference: The Sony FX3 is set to hit the market in mid-March for $3899.99.

"아하, 일본에서는 이런 김을 먹는구나!" : 한국 김 vs. 일본 김 전격 비교~!

거뭇한 김 가루를 입 주변에 묻히고 나타난 이 사람은 누구?
뭘 모른 척 하고 그러세요, 한사람 밖에 더 있겠습니까.
저, 풀반장 입니다.

방금 해조사업부에서 김의 수출과 생산을 관리하고 계시는
‘훈남’ 김 SCC님 을 은밀히 만나고 왔습니다.
(SCC는 제품의 생산을 총괄하여 코디네이팅하시는 분들을 부르는
호칭이라네요(supply chain coordinator). 무엇보다도 풀무원에서 김을
9년간 담당해오고 있어 김에 대해서는 무엇이든 물어봐도 되는 분이라고 해서. ㅎㅎㅎ)

약은 약사에게, 김은 김 에쓰씨씨님에게…쿨럭


흠- 풀반장이 일전에 일본 갔다 온 것, 다들 기억하시죠?
일본의 김사슴양 도 만나고 오고 [보러가기]
일본 마트에서 풀무원 김 도 만나고 오고
풀무원 김과 함께 일본 여행 도 오붓하게 즐기고 [보러가기]
일본 현지인만 간다는 일본 두부집 에 가서 두부도 푸짐히 먹고 [보러가기]
귀국할 땐 양손 가득 나또 젓가락, 두부 전용 젓가락 도 챙겨오고 [보러가기]
(일본 특파원 제이유님은 만나지 않고 돌아오고..쿨럭.)

그때 제가 일본에서 덤으로 가져온 것이 있었으니~
바로바로바로바로바로~

일본 브랜드 ‘김’ 제품들 입니다!

정말 시장조사를 핑계로 왕창 사왔지 말입니다. 후후.
(니가 왜 김 시장조사를 하느냐..고 김 에쓰씨씨님이 따지셔도 할말은 없습…쿨럭..)

이것이 일본에서 왕창 사온 김들!!

근데 당최 뭐가 뭔지;;;;; 모르겠는 겁니다.
그래서 김 에쓰씨씨님에게 잽싸게 물어보러 갔지요.

그냥 맛있게 먹어버릴까…하는 유혹을 뿌리치고 문의를 드린 의외의 소득이 있었지 뭡니까.
한국 김과 일본 김의 차이 에 대한 김 에쓰씨씨님의 해박한 지식을 훔쳐올 수 있었단 말입니다.
얄팍한 한 장의 김을 먹는 데도 바다 건너 다른 점이 참 많더라고요?


일본에서 사온 일본김, 함께 살펴보아요~


일단 풀반장이 사온 일본 김을 한번 찬찬히 살펴볼까요?

풀반장의 눈길을 가장 많이 끌었던 김입니다.
조미가 되어있고 마치 김 10장쯤을 겹쳐놓은듯 두꺼운 느낌의 김이거든요.
주로 주먹밥, 찰떡구이 (찹쌀인절미에 고물 대신 김을 함께 먹는) 용 맛김이랍니다.
이 녀석에 대한 자세한 리뷰는 아래에 이어질 예정~.

요 녀석들은 좀 평범한 구이김들입니다.
특징이라면, 우리처럼 한장씩 넓게 포장하는 방식이 아닌
가운데 마분지 같은 것을 넣어 큰김을 둥글둥글 말아놓았다는 점!

많이 본 듯 하죠? 후리카케 김입니다.
참깨, 설탕, 소금, 간장, 조미료가 들어가있어서 밥 위에 뿌려먹는 김~.

일본 김 제품 중 가장 ‘일본스러운’ 김입니다. ^ ^
잘게 잘라놓은 것, 보이시죠?
뒷면을 보시면, 메밀소바나 돈부리 등에 뿌려먹으라고 친절한 그림과 함께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 ^

이 일본김의 이름은 '스시노리'. (일본어로 ‘노리’ = ‘김’ 이죠. ^^)
즉, 초밥용 김이지만 구워먹어도 된다네요.

흠..여러분은 어떤 김이 마음에 드시나요? ^ -- ^


한국김 vs 일본김, 표로 만들어봤어요

일본김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이번에는
한국김과 일본김의 차이를 도표로도 한번 그려봤습니다.
물론 자료제공은 김 에쓰씨씨님입니다. (참고로 김 에쓰씨씨님은 ‘훈남’이십니다. ㅎㅎㅎ)

한국 김 일본 김 즐겨먹는 김 방사무늬김, 참김(재래김,김밥김), 돌김, 파래김을 골고루 방사무늬김 (김밥김)이 압도적 생산량 약 100억 장
(생산량은 비슷하지만
인구를 고려해보면.
↓ 이렇게!) 약 110억 장 소비량 1년에 한 사람 당 220장 ! 1년에 한 사람 당 100장! 주로
어떻게
먹나?

네모나게 잘라서
뜨끈한 밥 위에 얹어먹는
반찬용, 그리고 소풍 김밥용.
즉 집에서 많이 먹어요.

안주, 삼각김밥, 과자 등 업소용과
요리의 부재료로 많이 써요.
김의 60%가 삼각김밥, 김밥,
도시락, 초밥 에 소비돼요. 김 양념은
어떻게? 소금 과 들기름 혹은 참기름 간장 , 설탕 , 소금, 가츠오부시 국물 등 대표 시장 마트 편의점

(※생산량/소비량 출처: 농수산물유통공사)

흠흠, 한눈에 딱 보이지요?

일본인들은 김을 편의점에서 사서 안주로 먹거나 삼각김밥, 스시 만드는 재료로 쓰네요.
우리는 대개 뜨끈한 밥 위에 턱 얹어서 얌냠하고 소풍용 김밥 쌀 때 재료로 쓰구요. ㅎㅎ
(우리가 더 많이 먹어요! ㅎㅎ)

일본김은 약간 두껍고 간장으로 간을 하는 반면,
우리김은 얇고 바삭하고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하네요.


한국김 vs 일본김, 두께부터 달라요?

양국은 김을 고르는 기준 도 좀 다르더군요.흠흠.

일본에서는 김에 구멍이 숭숭 있으면 질이 낮은 것 으로 본다고 합니다.
딱 봤을 때 그야말로 까만 종이처럼 보여야 한달까요?
그래서 대개의 일본김들은 두께도 한국보다 두꺼운 편 입니다.
파래김과 돌김이 일본에서는 생소했던 것도 그 때문이라네요.

일본김과 한국김의 두께 차이를 사진으로 비교해볼까요?

눈길을 끄는 지퍼 형식의 입구

정말 까만 종이처럼 약간 두께감이 느껴지고 양념이 되어있는 일본 김. (모두가 이런건 아니지만요) 마..맛있네요. ㅋㅋ

한국의 김은 돌김을 빼면 대체로 이렇게 얇은 편이죠. 아..파래김 맛있겠당..

반면 한국은 양념이 되지 않은 김을 고를 땐
김 자체의 향긋함, 조미김은 양념 맛에 이끌리는 편이지요.
얇고 바삭바삭한 녀석을 선호하는 편이구요. (이건 풀반장의 개인취향..ㅎㅎ)


일본김, 일본에서 고급 선물에 속해요!

일본은 김의 등급이 10여등급 으로 촘촘하게 나뉘어져 있답니다.
그래서 1등 김들은 엄청난 몸값을 자랑해요.

명절 때 백화점 선물세트 아시지요?
늘 김이 10위권 안에 든답니다.
만약 한국에 한우세트에 육박하는 값의 김 세트가 있다면. 음. 드시려나? ㅎㅎ

그러나 무엇보다 두 나라의 결정적인 차이는 돌김과 파래김의 인기 인 듯 합니다.
수산업관측센터( http://www.foc.re.kr )의 조사에 따르면
한국 가공김 시장에서는 돌김이 26.7%나 차지하고 있어요.
일본 관광객들이 주로 싹쓸이해가는 품목도 바로 이 돌김과 파래김입니다.
일본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데다 맛도 한국만 못 하거든요.

이 녀석들이 일본 관광객들이 싹 쓸어간다는 한국의 돌김과 파래김!


일본에서 풀무원김이 인기예요! 정말요~

강조하자면,
김이 바로 풀무원의 첫 해외진출 아이템 이랍니다.
이미 무림지대인 일본 김 시장에 치열한 경쟁을 뚫고 들어가
당당히 인기를 누리고 있지요. 크. 자랑스럽.

헛.
일본에서 사온 일본 김에 대해 궁금해서 김 에쓰씨씨님을 만나러 갔던건데
어쩌다보니 결론은 다시 풀무원 김으로 돌아오고 말았네요.
절대 일본에서는 MP FX 고의는 아닙니다, 여러분. ㅎㅎ
(회사에 대한 이 충성심을 어쩔…)

근데, 이번에 김 에쓰씨씨님을 만나 얘기를 하면서
김에 대한 또다른 진실을 알게 된게 있는데요.
음-

그건 다음에 포스팅할까 합니다. ㅎㅎ 그럼 이만. 휘리릭=3=3

일본에서는 MP FX

영어권에서는 안 통하는 일본식 영어

안녕하세요!
시원스쿨 일본어의 마스코트 제이사원입니다.
오늘 준비한 주제는
영어권에서는 통하지 않는 일본식 영어 입니다.
영어권에서 이 표현이 쓰이지 않는다는 것을
모르고 사용하는 일본에서는 MP FX 일본인도,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없는 영어 원어민도
당황스러워 한다는 일본식 영어!
한국에서도 쓰는 표현들도 몇 가지 있네요.
그럼, 함께 살펴볼까요?


ノートパソコン( 노-토파소콘) Laptop

일본에서는 완전히 ‘ 노-토파소콘 ’ 이라는
이름이 보급되어 있는 슬림형 컴퓨터인데
사실 이 ‘ 노-토파소콘 ’ 이라는 명칭은
완전한 일본식 영어입니다.
한국에서는 '노트북'으로 불리죠.
해외에서는 일반적으로 ‘Laptop’ 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
해외의 항공 수화물 검사에서는
‘Laptop’ 은 가방 안에서 꺼내어
운반대 ( 컨베이어 ) 에 올려주세요 ’ 라고
항상 듣게 되는데 이 말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컴퓨터를 꺼내지 않고
그대로 운반대에 올리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コンセント
( 콘센토) → outlet /socket

일본에서는 콘센트라고 불리우는
전원 ( 電源 ) 입니다.
한국에서도 자주 사용하는 말이죠.
사실 영어로 consent는 ‘ 동의하다 ’ 라는
의미의 단어로 , 전원 ( 電源 )이라는
의미로는 사용되지 않습니다 .
영어로 미국과 영국에서는 부르는 법이 다른데
일반적으로 미국에서는 ‘outlet’ 으로 불리고
영국에서는 ‘socket ’ 로 불린다고 합니다 .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나라에서는
어느 표현이 통하기 쉬울지 알지 못하기 때문에
둘 다 기억해 두는 것이 무난합니다 .



キーホルダー( 키-호루다-) → Key Ring

선물로 인기가 많은 키홀더인데요 .
이것 또한 일본식 영어예요 .
Key ring 이 정확한 영어 표현입니다 .
‘ 키링 ’ 과 ‘ 키홀더 ’ 정도의 차이라면 통할 것 같은
느낌이지만 전혀 통하지 않습니다 .



スキンシップ( 스킨시푸) → Physical contact

이 단어 역시 한국에서도 통용되는
일본식 영어죠!
영어로 ‘ 스킨십 ’ 이라는 단어는 없습니다 .
일본어의 스킨십에 해당하는 영어는
‘Physical contact 입니다 .



電子レンジ(덴지렌 지) → microwave

전자레인지 또한 한국에서도 통용되는
일본식 영어 단어이죠.
전자레인지는 영어로 ‘microwave’ 입 니다 .
전자레인지는 데우려는 것에 ‘ 마이크로파 ’ 라고
불리는 전파를 통과시켜 물건을 덥힙니다 .
이 마이크로파를 영어로 ‘microwave’ 라고
하기 때문에 이러한 이름이 붙여져 있습니다 .
덧붙여 일본에서는 MP FX 레인지라고 하는 단어에는 ‘ 아궁이 ’ 라는
의미가 있어 거기에서 변해
‘ 전자레인지 ’ 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



パーカー( 파-카-) → Hoodie

한국에서는 후드티라고 불리는
모자가 붙어 있는 상의는 일본어로는
'파-카-', 영어로는
‘Hoodie 라고 불립니다 .
후드가 붙어있기 때문에 후디 .
덧붙여 파카는 원래 이누이트어에서
상의를 의미하는 단어라고 합니다 .



クレーム(쿠레-무 ) → Complaint

일본과 한국에서는
일반적으로 서비스나 제품에 대해서
회사 측에 불만을 말하는 것을
‘ 클레임 ’ 이라고 하는데
영어에서는 ‘Complaint 라고 합니다 .

이상으로 영어인 듯 영어 아닌
일본식 영어 표현들을 알려드렸어요.
정확한 영어는 아니지만 일본에서는
통용되는 표현이기 때문에
일본어로는 일본식 영어 단어로,
영어로는 정확한 영어 단어로 기억해 두셔야
한다는 점이 조금 번거롭죠?


오늘의 정보다 여러분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요:)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